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인기 고공행진 안산 지역화폐…100억원 추가 발행

연합뉴스2019-07-22
인기 고공행진 안산 지역화폐…100억원 추가 발행

(안산=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가 안산시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지역화폐 '다온'을 100억원어치 추가 발행하기로 했다.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안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올해 안산시의 다온 총 발행액은 당초 200억원에서 300억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22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4월 1일부터 발행 중인 다온을 올해 연말까지 정책발행 120억원, 일반발행 80억원 등 총 200억원 발행할 계획이었다.
정책발행 지역화폐는 시가 산후조리비나 청년연금 등을 지급하는데 사용하는 것이다.
이번에 추가 발행되는 지역화폐는 모두 일반발행으로, 종이식이 50억원, 카드식이 50억원이다.
시는 지금까지 발행한 일반발행 지역화폐 80억원 중 55억원어치가 판매된 것은 물론 종이식 화폐의 경우 이미 거의 소진돼 추가 발행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는 추가 발행과 함께 다음달 시의회를 통해 관련 조례를 개정,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업종에 부동산중개소, 숙박시설, 예식장, 중소형 병원, 중형 마트, 주유소 등을 추가로 포함하기로 했다.
아울러 1인당 구매 한도액도 명절 등에 실시하는 특별할인(10% 할인) 판매시 3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평소 일반할인(6% 할인) 판매 시 400만원에서 2천400만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밖에 한부모 및 다자녀 가정을 대상으로 지역화폐를 할인 판매하고, 다온 유통 확산에 큰 도움을 준 민간인에 대해 포상하는 제도도 새로 만들기로 했다.
현재 안산 지역화폐 다온은 전체 발행액의 56.5%인 113억원이 판매됐으며, 가맹점도 전체 대상 업소 3만6천여곳 중 1만2천여곳에 달한다.
k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