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속옷 산업의 대부'…남상수 남영비비안 명예회장 별세(종합)

연합뉴스2017-02-09
속옷 산업의 대부'…남상수 남영비비안 명예회장 별세(종합)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 속옷 산업의 대부'로 일컬어지는 남상수 ㈜남영비비안 명예회장이 9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1925년 경북 영양에서 태어난 남 명예회장은 1957년 남영비비안을 설립해 대표적인 여성 속옷 전문 기업으로 키워냈다.
남 명예회장은 고쟁이나 광목으로 된 속옷을 착용하던 당시 여성들에게 브래지어, 거들 등 현재 입는 제품들을 소개해 여성 의생활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또 대표 브랜드인 '비비안'을 비롯해 유통별, 아이템별로 다양한 브랜드를 육성하며 국내 여성 속옷 업계를 이끌어왔다.
앞서 1954년에는 무역 회사인 남영산업㈜을 설립, 우리나라 무역산업의 초석을 마련한 무역 1세대로 꼽힌다.
남영산업은 미국·유럽·일본 등지에 속옷과 스타킹을 수출했고, 특히 일본기업이 장악하고 있던 미국 시장을 공략해 큰 성공을 거뒀다.
1970년대에는 홍콩 스타킹시장의 30%를 점유했고, 1980년대에는 미국 시장에 연간 800만 장의 브래지어를 수출했다.
남 명예회장은 국내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주목하기 전인 1992년 중국에 속옷 생산 법인을 설립했고, 1989년 인도네시아에도 현지 법인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남상수 남영비비안 명예회장(서울=연합뉴스) 남상수 ㈜남영비비안 명예회장이 9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남영비비안 제공>>
남 명예회장은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으로 24년간 재임했으며 상공의 날 대통령 표창과 금탑·은탑·동탑 산업 훈장, 수출의 날 산업 포장을 받은 바 있다.
1976년에는 재단법인 연암장학회를 설립해 학생들의 학업을 지원하는 등 장학 사업도 꾸준히 이어왔다.
연암장학회는 매년 2회씩 장학금을 주고 있으며 현재까지 6천여 명의 학생이 약 48억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남 명예회장 유족으로는 부인 김영순 여사와 아들 남석우 ㈜남영비비안 회장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이다. 발인은 11일 오전, 장지는 경기도 화성 선산이다.
kamj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