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운용사 스테이트스트리트, 전주에 사무소 개소

연합뉴스2019-07-16

미국 운용사 스테이트스트리트, 전주에 사무소 개소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에 본사를 둔 자산운용사 스테이트스트리트는 국민연금공단 본사가 있는 전북 전주에 사무소를 개설하기 위해 한국 금융당국의 인가를 최근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스테이트스트리트는 오는 8월 전주 사무소 임대차 계약을 맺을 예정이며, 새 사무실에 입주하기 전 일단 전주 시내 임시 사무소에서 업무를 시작할 계획이다.
스테이트스트리트는 기관투자자에게 투자 관리, 투자 운용, 리서치, 트레이딩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적인 운용사로, 현재 국민연금의 해외투자자산 수탁기관 중 하나다.
이안 마틴 스테이트스트리트 아태지역 대표는 "국민연금과 전략적인 동반자 관계를 더 깊게 다져나가고, 현재 서울에서 하는 자산관리 서비스와 글로벌시장팀의 역량을 확장해 한국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ric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