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3년째 소외계층 아동 소원성취 프로젝트

연합뉴스2019-07-15
현대차 노사, 3년째 소외계층 아동 소원성취 프로젝트

현대차 노사, 어린이재단에 기금 4천만원 전달[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울산지역 소외계층 아동 소원을 실현해주는 사업을 3년째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 노사는 15일 어린이재단 울산본부를 방문해 '지역 아동 희망 나눔 사업, 소원을 부탁해' 지원 기금 4천만원을 전달했다.
이 사업은 현대차 노사가 2017년 어린이재단과 함께 시작한 아동복지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어린이재단 울산본부가 지역 아동센터를 통해 아동들 희망 사항을 담은 사연을 받으면 현대차 노사가 실현 가능한 사연을 선정해 희망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대차 노사는 이 사업으로 책상이 갖고 싶어도 엄마를 위해 세탁기를 원하는 아이에게 세탁기와 함께 책상을, 테니스선수가 되고 싶은 아이에게 새 테니스화와 테니스용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펼쳤다.
2017년에 26명, 지난해 43명 아이에게 희망 실현을 지원했다.
올해는 예년보다 지원금 1천만원을 더 늘려 지원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소원성취 프로그램이 아이들에게 희망과 자존감을 심어주는 소중한 경험이 돼 올바른 성장에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