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경북도·교통안전공단, 자동차 튜닝센터 건립 MOU

연합뉴스2019-07-15

경북도·교통안전공단, 자동차 튜닝센터 건립 MOU
4년간 414억원 투입해 튜닝센터·주행시험장 클러스터 조성

튜닝카 박람회[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도·김천시·한국교통안전공단은 15일 튜닝카 성능안전시험센터(이하 튜닝센터)를 건립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국비 250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414억원을 들여 튜닝센터, 주행시험장, 장비 등 튜닝기술지원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튜닝산업은 자동차 성능과 연비 등의 내외부 특성을 교체하거나 내연기관을 전기차·수소차로 바꾸는 산업이다.
3개 기관은 협약에서 율곡동 부지 3만3천㎡에 튜닝센터 부지 조성, 튜닝센터 건립에 필요한 인허가 행정지원, 튜닝센터 설계·건축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자동차튜닝기술지원 클러스터는 국토교통부의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에 따라 김천 혁신도시 내에 튜닝 관련 기술지원, 부품 제조, 복합서비스 단지 등을 단계적으로 구축하는 사업이다.
신산업인 튜닝산업이 활성화하면 창업 촉진과 기업 유치로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은 "튜닝부품의 성능 검사·평가·인증 등이 한 공간에서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클러스터를 구축한다"며 "튜닝센터를 건립하면 튜닝 부품 안전성 시험평가에 따라 튜닝 부품산업이 활성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