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LG전자 휴대전화 체질 개선…목표가 올려"

연합뉴스2017-02-08
키움증권 "LG전자 휴대전화 체질 개선…목표가 올려"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키움증권은 8일 LG전자[066570]의 스마트폰 체질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7만원에서 8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지산 연구원은 "LG전자가 신임 최고경영자(CEO) 체제에서 가전사업의 성공 DNA를 스마트폰에 주입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부의 인력조정과 라인업 간소화, 유통구조 효율화 등 체질 개선 효과가 당초 예상보다 신속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K, X 시리즈 등 보급형 스마트폰 출하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3월부터 G6의 실적 기여가 본격화되면 1분기 영업손실은 1천240억원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출시 예정인 스마트폰 G6에 대해 "무리한 차별화보다는 보편적 가치를 완성도 있게 제공하는 것을 지향한다"며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 S8보다 한 달가량 먼저 출시돼 국내와 북미에서 초기 긍정적인 성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G6의 올해 판매량을 조심스럽게 600만대로 예상한다"며 "가전과 TV 제품 경쟁력이 향상된 만큼 휴대폰 사업의 리스크가 완화되면 주가 재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