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화이트 바이오' 사업 위해 710억원 투자

연합뉴스2019-07-09
삼양그룹, '화이트 바이오' 사업 위해 710억원 투자
친환경 바이오 소재 이소소르비드 생산공장 증설

삼양이노켐 야경[삼양그룹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삼양그룹이 '화이트 바이오' 사업을 본격화하고자 710억원을 투자해 전북 군산에 연 생산량 1만t 규모의 이소소르비드 공장을 짓는다.
삼양그룹은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물질인 이소소르비드 공장 증설을 위해 지난 8일 전북도, 군산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삼양그룹의 화학사업 계열사인 삼양이노켐은 710억원을 들여 전북 군산 자유무역지역 2만9천㎡ 부지에 2021년 하반기까지 이소소르비드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화이트 바이오는 식물 자원을 원료로 친환경 화학제품, 바이오 연료 등을 제조하는 산업 분야다.
삼양그룹이 2014년 상용화에 성공한 이소소르비드는 식물 자원에서 추출한 전분을 화학적으로 가공해 만든 바이오 소재다.
이소소르비드를 이용해 만든 플라스틱은 내구성, 내열성, 투과성이 우수해 모바일 기기와 TV 등 전자제품 외장재, 스마트폰의 액정필름, 자동차 내장재, 식품 용기, 친환경 건축자재 등에 쓰인다.
삼양그룹 관계자는 "이소소르비드는 삼양그룹이 보유한 식품과 화학 기술 융합의 대표적 성공 사례"라며 "친환경 트렌드가 확산하는 만큼 다양한 응용 제품 개발로 이소소르비드의 적용 범위를 확대해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