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이란 유전개발사업 아시아 주선권 따내

연합뉴스2017-02-07
삼강엠앤티, 이란 유전개발사업 아시아 주선권 따내
국내 중견기업 최초…이란 오일·가스 유전 개발업체와 아시아대리점 계약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견기업연합회는 조선기자재·해양플랜트 제작업체 삼강엠앤티가 국내 중견기업 최초로 해외 유전 광구개발사업 독점 주선권을 따냈다고 7일 밝혔다.
삼강엠앤티는 이란 오일·가스 유전 개발업체 '텐코'와 '파르자드 A' 등 이란 5개 유전 광구개발사업 아시아대리점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삼강엠앤티는 5개 유전 광구 개발에 참여할 아시아 지역 개발사업자 모집과 주선을 독점적으로 전개한다.
삼강엠엔티는 파르자드 A, 파르자드 B 두 곳의 광구개발비 규모만 약 8조 원에 이르는 만큼 계약을 따내는 개발사업자는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견련은 "중견기업이 독자적으로 영업해 해외 광구개발사업 대리점 계약을 따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삼강엠앤티, 이란 오일·가스 유전 개발업체 '텐코'와 유전 광구개발사업 아시아대리점 계약
kamj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