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이메일 65%가 스팸… 그중 10%는 '악성'

연합뉴스2017-02-07
전 세계 이메일 65%가 스팸… 그중 10%는 '악성'
시스코 조사… 2010년 이후 최대, 사이버 공격 받은 기업 29% '매출 피해'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지난해 전 세계 이메일의 65%는 스팸 메일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스팸 메일 10개 중 1개는 사이버 공격에 악용될 수 있는 악성 메일인 것으로 분석됐다.
7일 글로벌 네트워크 업체 시스코가 발표한 '2017 연례 사이버 보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확인된 스팸 메일 발송량은 전체 이메일의 65%를 차지하며 201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스팸 메일 가운데 8∼10%는 이용자에게 정보유출 등의 피해를 줄 수 있는 악성 메일로 파악됐다.
스팸 메일 발송량은 보안 기술이 발전하면서 최근 수년간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지만, 최근 자동 발송 봇넷(botnet) '네커스(Necurs)'가 기승을 부리면서 급격히 늘었다.
해커들이 스팸 메일과 광고를 가장한 애드웨어 등을 앞세워 수익성이 좋은 기업들을 공격하면서 기업들의 피해는 커졌다.
시스코가 13개국 기업 약 3천여 곳의 최고 보안책임자(CSO)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사이버 공격을 당한 기업의 29%가 매출 피해를 봤고, 22%가 고객이 감소했다. 피해 기업의 50% 이상은 공개 조사를 받았고, 이로 인해 브랜드 평판에 타격을 입었다.
조사 대상 기업의 65%는 6∼50개에 달하는 보안 제품을 사용하고 있었지만,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스코 코리아는 기업 피해를 막기 위해 보안에 우선으로 예산을 투입하고, 보안 효과를 측정할 수 있는 지표를 활용해 보안 프로세스를 꾸준히 점검하고 개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okk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