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 사장 "기업가치 창출할 M&A 나설 것"

연합뉴스2017-02-07
김준 SK이노 사장 "기업가치 창출할 M&A 나설 것"
임원 워크숍서 밝혀…"이번 실적이 깜짝실적 아님을 증명하자" 당부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김준 SK이노베이션[096770] 총괄사장이 올해 기업가치 창출로 직결되는 효과적인 인수·합병(M&A)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준 총괄사장은 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혁신의 큰 그림을 펼칩시다'란 주제로 부임 후 첫 임원 워크숍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고 SK이노베이션이 7일 밝혔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의 기업가치 정체 국면을 벗어나려면 안정적인 수익구조에 대한 시장의 신뢰 확보를 기반으로 사업구조 혁신이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그는 또 "사업구조 혁신을 위해서는 과감한 투자가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기업가치 창출로 직결되는 효과적인 M&A 등을 중점 검토하며 재무구조상 부담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것과 관련해 "이러한 실적 호조가 지속하지 못하면 시장에서도 인정해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의 큰 그림을 성공시켜 이번에 발표한 실적이 '깜짝 실적'이 아님을 증명하자"고 당부했다.
지난해 실적이 외부 변수에 따른 우연한 성적이 아님을 지속적으로 보여줘 실력에 의한 성과였음을 증명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2014년 37년 만에 적자를 냈던 SK이노베이션은 석유사업과 화학, 윤활유 사업 등에서 원가 경쟁력 강화와 수익구조 혁신을 일궈 지난해 사상 최대인 3조2천286억원의 영업이익을 벌어들였다.
김 사장은 올해 전망에 대해 "각종 지표가 작년 대비 우호적이지만은 않은 상황"이라면서도 "작년 최대 실적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혁신하며 묵묵히 나아가자"고 격려했다.
연초 신년사에서 '2018년 기업가치 30조원 달성' 의지를 표명한 김 사장은 이번 워크숍에서도 "딥 체인지 수준으로 구조적 혁신을 가속화하고, 강한 실행력을 통해 목표를 이루자"며 강한 혁신의 의지를 임원들에게 전파했다.
워크숍에서는 SK이노베이션과 5개 자회사의 CEO(최고경영자), 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의 경영 전략과 실천 방안을 공유했다.
sisyph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