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반도체 핵심부품 수출 규제에 구미 국가산단 비상

연합뉴스2019-07-05

일본 반도체 핵심부품 수출 규제에 구미 국가산단 비상
"장기화하면 원가 상승·생산 중단" 우려…대책 마련 고심

구미국가산업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부품 수출 규제로 전자업 중심인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에 비상이 걸렸다.
5일 구미 상공계에 따르면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기업들이 원가 상승과 생산 중단으로 큰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타격이 예상되는 구미산단 대기업은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KEC, 매그나칩 반도체 등 10여개 업체로 중소기업까지 포함하면 100여개 업체에 이른다.
이들 업체는 스마트폰과 TV에 핵심부품으로 들어가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업종이다.
2개월여치 부품을 비축하고 있지만, 규제가 장기화하면 반도체 소재 공급이 중단되거나 원가 상승으로 생산 중단까지 발생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장기화할 경우 원가 부담이 커져 생산에 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가 적절한 대책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기업은 수출 규제 부품인 리지스트, 에칭 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3개 품목의 수입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김달호 구미상공회의소 경제조사부장은 "일부 업체가 수입 규제 품목을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수입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사태가 장기화하면 원가 상승에 따른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며 "기업들이 사태 장기화로 생산 중단까지 갈 수 있다는 점을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소기업들은 정부와 대기업이 대책을 세워주길 기다릴 뿐 뾰족한 방안을 찾지 못하는 실정이다.


구미시와 구미상공회의소 등은 피해 업체의 현황을 파악하고 중소기업 경영난에 대비해 특별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유관기관과 TF를 구성해 피해접수 창구를 운영할 것"이라며 "경영자금 지원 등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