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기업은행과 500억원 상생펀드 조성

연합뉴스2019-07-04
롯데면세점, 기업은행과 500억원 상생펀드 조성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면세점은 중소파트너사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펀드 500억원을 출연한다고 4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이날 서울 중구의 본사 다목적홀에서 IBK기업은행과 중소파트너사의 금리 자동 감면 혜택과 신규 채용 시 채용 축하금 지원을 골자로 한 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롯데면세점과 거래를 하는 400여개 중소파트너사는 향후 IBK기업은행을 통해 사업자금 대출을 받을 경우 연간 2.45%p의 대출금리를 자동으로 감면받을 수 있다. 또 심사를 거쳐 최대 3.85%p의 감면율도 적용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는 5억원이며 추천 파트너사에 한해 최대 10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아울러 대출을 받은 파트너사가 직원을 신규로 채용할 경우 1인당 30만원씩 업체별 최대 3천만원의 신규 채용 축하금을 지원한다.
김주남 롯데면세점 지원부문장은 "500억원 상생펀드 출연을 통해 중소·중견 파트너사들의 경영 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동반성장 활동을 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