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충북 5개 기업,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 영향 받아

연합뉴스2019-07-03

충북 5개 기업,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 영향 받아
이시종 지사 "피해 없도록 대책 마련해야"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반도체 관련 270개 기업 중 SK하이닉스를 비롯해 5개사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조치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 수출규제 반도체 '리지스트'[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도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3일 도에 따르면 5개사는 반도체 소재인 포토리지스트 90%, 고순도 불화수소(에칭 가스) 100%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비축 물량이 있어 생산에 차질이 당장 빚어지지는 않겠으나 이번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관련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시종 지사는 3일 담당 부서에 대해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긴급지원 간담회를 열어 기업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을 즉각 건의하라"고 당부했다.
충북도는 향후 필수부품·장비의 국산화율을 높일 수 있도록 부지 무상제공, 연구·개발(R&D) 예산 지원 등에 나설 계획이다.
일부 기업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를 계기로 국산 제품 대체 및 수입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k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