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아이디어로 대전 바꾼다' KAIST서 7∼9일 캠프 열려

연합뉴스2017-02-06

청년 아이디어로 대전 바꾼다' KAIST서 7∼9일 캠프 열려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대전시, 중소기업청과 함께 7∼9일 대전 본교와 신협중앙회 연수원에서 'K-NEST' 캠프를 연다.
K-NEST 캠프는 KAIST, INnovation(혁신), Entrepreneurship(기업가정신), Society and Social issue(사회와 사회적 이슈), Training(교육)의 약자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 캠프는 '따뜻한 대전, 즐거운 대전, 더불어 사는 대전'을 목표로 대학원생·청년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지역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분야별로 ▲ 노인·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지원할 수 있는 적정기술(따뜻한 대전) ▲ 2020년 시범운영을 목표로 하는 트램을 활용한 관광상품 (즐거운 대전) ▲ 원도심 답사 및 지역 이슈 발굴(더불어 사는 대전) 등의 과제가 주어질 예정이다.
트램 관광 콘텐츠 [KAIST 제공]
2박 3일간의 합숙 캠프를 통해 기업가정신 교육, 아이디어 창출 방법론, 아이디어 실행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링 강의 등을 진행한다.
지난 두 차례의 캠프를 통해 200여명의 대학(원)생과 청년 참가자들이 40여개의 아이디어를 선보였으며, 이를 토대로 창업을 한 팀도 있었다고 KAIST는 설명했다.
KAIST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현안에 관심을 갖고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작업을 통해 지역사회와 유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