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경련 탈퇴…나머지 14개 삼성계열사 곧 동참(종합2보)

연합뉴스2017-02-06
삼성전자, 전경련 탈퇴…나머지 14개 삼성계열사 곧 동참(종합2보)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정식으로 탈퇴원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외에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등 전자 관련 계열사들도 이날 탈퇴원을 낸다.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생명, 신라호텔, 삼성증권, 에스원, 제일기획 등 나머지 계열사들은 조만간 순차적으로 탈퇴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작년 12월 6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더는 전경련 지원금(회비)을 납부하지 않고 탈퇴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LG는 작년 12월 27일에 4대 그룹 중 처음으로 전경련에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 SK와 현대차도 탈퇴 형식과 절차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은 지난 2015년 기준으로 전경련이 600여개 회원사로부터 걷는 전체 연간회비 492억원 가운데 77% 가량인 378억원을 부담했다.
삼성그룹 산하 15개 계열사가 내는 회비 규모는 4분의 1이 넘는 133억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freem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