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영흥화력발전소 최첨단 친환경 설비 수주

연합뉴스2017-02-06
두산重, 영흥화력발전소 최첨단 친환경 설비 수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은 한국남동발전과 '탈황 폐수 무방류 시스템'(ZLD·Zero Liquid Discharge)을 영흥화력발전소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약 200억원이다.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탈황 폐수 무방류 시스템'은 화력발전소의 탈황 시설에서 나오는 폐수를 역삼투압과 증발 방식을 통해 정화하는 최첨단 친환경 설비다.
기존 수처리 설비에서 걸러내는 부유물질과 중금속 성분은 물론, 최근 세계적으로 새롭게 규제 원소로 추가되고 있는 질산염, 셀레니움까지 처리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세계 1위로 평가받는 해수담수화 기술력을 바탕으로 ZLD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으며, 2018년 8월까지 설계와 제작, 시운전 등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해 영흥화력발전소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공사로 영흥화력발전소는 하루에 약 1천250㎥ 규모의 탈황 폐수를 정화할 수 있게 된다.
두산중공업 윤석원 Water BG장은 "이번 수주로 친환경 수처리 시장에서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최근 강화된 환경 규제로 신규 플랜트의 폐수 무방류 시스템 의무화가 세계적 추세인 만큼 성장성 높은 친환경 수처리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