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민선7기 1년] 충북도, 강호축 개발·바이오헬스 육성 탄력

연합뉴스2019-06-23

[민선7기 1년] 충북도, 강호축 개발·바이오헬스 육성 탄력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본격화, '1등 경제' 실현 청신호
바이오헬스 2030년까지 8조2천억 투입…일자리 창출은 숙제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전국 대비 충북 경제 4% 실현,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 4만 달러 돌파, 고용률 73% 달성.
'강호축' 살펴보는 문 대통령(청주=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청주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초광역 국가발전전략인 '강호축' 관련 안내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2019.5.22
민선 7기 충북도를 이끄는 이시종 충북지사가 지난해 7월 1일 취임하면서 2022년까지 달성하겠다고 내건 도정 목표이다.
임기 내 40조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고속화 철도 연결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접목을 핵심으로 한 강호축(강원∼충청∼호남 연결축) 개발을 통해 이 목표를 달성, '1등 경제 충북의 기적'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취임 1년이 된 현시점에서 보면 어렵게만 보이던 목표 달성이 가능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충북도가 지난 1년간 유치한 투자 기업 및 금액은 560개 기업, 10조6천200억원이다. 한 해 평균치 이상의 성과를 낸 셈이다.
이와 별도로 지난 2월 SK하이닉스는 향후 10년간 청주 M15 생산라인 설비 확대 등에 35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투자 예정 금액으로만 보면 도정 사상 단일 규모로는 최대 규모이다.
강호축 개발 역시 지난 1월 정부의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 면제로 탄력이 붙었다.
이 사업의 내용은 전남 목포에서 강원 강릉까지의 운행시간을 현 5시 30분에서 3시간 30분으로 단축하자는 것이다.
경박단소(輕薄短小)형의 첨단 전략산업이 강호축에 접목된다면 향후 대한민국의 발전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이 지사의 분석이다.
향후 강호축을 통해 북한을 거쳐 유라시아에 진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지사는 23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강호축 개발 땐 사회간접자본(SOC) 투자가 증가해 건설경기가 살아나면서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조기에 마무리돼 실질적인 경제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추진하는 바이오헬스산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오송을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로 만들기 위해 2030년까지 8조2천억원을 바이오헬스 분야에 투입하겠다는 충북도의 야심 찬 계획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나섰다는 점에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청주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 비전 선포식에 참석, 충북도의 투자 계획에 대해 "정부도 함께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대인 한국의 세계 바이오 시장 점유율을 6%까지 끌어올리는 데 충북이 앞장서겠다"며 "국가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의 적극적인 파트너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충북도가 직면했던 과제 중 하나는 청주공항 활성화였다.
청주공항은 2016년까지만 해도 이용객을 기준으로 할 때 인천, 제주, 김포, 김해에 이은 5대 공항 중 1곳이었다.
그러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문제 갈등으로 중국 정부가 2017년 봄 자국 관광객의 한국 단체관광을 막는 금한령을 내리면서 된서리를 맞았다.
청주공항의 '불황'을 끝내기 위해 충북도가 마련한 해법은 거점 항공사 유치였다.
이 역시 성공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하겠다는 저비용 항공사(LCC)인 에어로케이에 국제항공 운송사업 면허를 발급했다.
에어로케이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항공기 6대를 도입, 5개국 11개 국제노선에 취항할 계획인데, 이렇게 되면 청주공항의 국제 정기노선은 23개로 확대된다.
충북도는 연간 240만명가량인 이용객 규모를 500만명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게 가능하다면서 전국 5대 공항의 위상을 되찾겠다고 벼르고 있다.
지금껏 고전을 면치 못했던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기획재정부의 예타 대상 사업에 선정되면서다.
'충북에도 바다를 달라'는 슬로건을 내건 도전은 이번이 3번째인데, 충북도는 해양문화시설을 건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다.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이 예타를 통과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 2전 3기의 신화를 창조하겠다는 게 충북도의 각오이다.
다만 일자리 창출은 숙제로 꼽힌다.
지난해 6월 충북지역 고용률은 70.8%로 전국 17개 시·도 중 2위를 차지했으나 국내외 여건이 어려워지면서 지난 4월 기준 68.3%로 하락했다.
여전히 전국 5위 수준의 양호한 실적을 거뒀지만, 민선 7기 목표인 45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경제 성장 견인책이 절실한 시점이다.
충북도는 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고용 환경 개선 지원 등 지역 특성을 살린 일자리 대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이 지사는 "강호축 개발로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신산업 선점에 역점을 두면서 사람과 기업이 모여드는 '1등 경제 충북의 기적'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k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