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김기춘과 '특별인연'…이젠 '특별부담'으로

연합뉴스2017-02-04

농심, 김기춘과 '특별인연'…이젠 '특별부담'으로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과 얼마 전까지 농심과 맺어온 '특별한 인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실장은 2008~2013년 농심의 비상임 법률고문으로 재직하다가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발탁됐으며 비서실장에서 물러난 뒤인 지난해 9월 또다시 같은 직책을 맡았다가 '최순실 사태'가 불거지자 자진 사퇴했다.
문제는 김 전 실장이 농심의 라이벌인 삼양식품에 회복할 수 없는 치명타를 입혔던 이른바 '공업용 우지(牛脂) 파동' 당시 검찰총장으로 재직했었다는 점이다.
군사정권 시절 엘리트 검사로 승승장구하던 김 전 실장은 노태우 정권 시절인 1988년 12월부터 1990년 12월까지 제 22대 검찰총장으로 재직했다.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공업용 우지를 라면 등에 사용했다는 이유로 검찰이 삼양식품 등 5개사 대표와 임원 10명을 구속 기소했던 '공업용 우지 파동'은 김 전 실장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1989년 11월 발생해 한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다.
이 사건으로 삼양식품은 직원 1천여명이 회사를 떠나고 사회적 불매운동 등으로 매출이 격감해 매년 수십억원의 적자가 나는 등 치명타를 입었다.
더욱이 이 사건은 8년 뒤인 1997년 8월 대법원이 삼양식품 등에 대해 무죄 판결을 내리면서 검찰의 무리한 기소였다는 것이 판명됐지만 이미 삼양식품은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입은 뒤였다.
농심 신라면배 바둑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사건의 최대 수혜자인 농심이 2008년부터 김 전 실장을 수백만원의 급여를 주는 비상임 법률고문으로 위촉한 것이 '보은(報恩) 논란'을 불러일으킨 것도 이런 배경 때문이다.
1992년 대선 당시 부산·경남지역 기관장들과 부산의 한 복국집에서 동향(同鄕) 후보에 대한 지지를 모의하며 '우리가 남이가'란 유행어를 낳기도 했던 김 전 실장은 역시 동향인 신춘호 농심 회장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동생인 신춘호 회장은 경남 울산 출신으로 부산 동아고와 동아대를 나온 인물이다.
김 전 실장과 신 회장이 바둑을 통해 가까워졌다는 얘기도 있다.
김 전 실장은 한국기원 부이사장과 고문을 지냈을 정도로 바둑을 좋아하는데, 1999년부터 한국기원과 함께 '농심신라면배 세계 최강전' 바둑대회를 개최할 정도로 바둑 애호가인 신 회장과 취미가 맞아 가까워졌다는 것이다.
김 전 실장과 경남고 동문인 박준 농심 대표이사가 두 사람 사이의 연결고리가 됐다는 해석도 있다.
농심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을 비상임 법률고문으로 영입한 것은 '우지 파동'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당시에는 아무런 연결고리도 없었다"며 "김 전 실장을 영입한 건 농심이 바둑대회를 개최한 인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농심은 또 김 전 실장의 법률고문 시절 급여가 월 1천만원이라는 건 낭설이며 2008~2013년까지는 월 200만원, 지난해 9~11월에는 월 300만원의 급여를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우지 파동으로 구속된 기업인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