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 청년일자리 해법찾기 '토크콘서트' 열려

연합뉴스2019-06-18

수원서 청년일자리 해법찾기 '토크콘서트' 열려
청년대표, 중앙ㆍ지방정부 관계자들 머리 맞대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일자리위원회와 수원시가 청년 일자리 창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청년 일자리 토크 콘서트'가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수원서 '청년일자리 토크콘서트'(수원=연합뉴스) 일자리위원회와 수원시가 청년 일자리 창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청년 일자리 토크콘서트'가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일자리위원회, 중앙·지방정부 관계자, 청년, 시민들이 참석해 청년 일자리 정책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9.6.18 [수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edgehog@yna.co.kr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주재한 토크 콘서트는 '청년이 바라는 일자리- 청년에게 듣다'를 주제로 청년대표와 중앙·지방정부 관계자들이 자유롭게 묻고 대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기도 내에서는 염태영 수원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안승남 구리시장이 패널리스트로 참석했고, 중앙정부에서는 이희준 행정안전부 지역일자리경제과장, 강완구 일자리위원회 총괄기획관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청년대표로 나온 김효진 수원시 청년정책부위원장은 청년지원금 제도의 표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청년 구직활동 지원, 청년창업 지원 같은 청년지원금 제도가 지자체별로 대상이나 방법이 달라 지역별로 청년들의 상대적 빈곤과 박탈감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성철 수원시 청년정책위원장은 "지역경제와 지역 도시가 살려면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 스타트업)이 많이 나와야 한다"라면서 "청년 스타트업이 매출주도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창업 시장을 조성해 달라"라고 말했다.
최윤정 수원시 청년지원센터장은 "취업에 성공한 청년들이 성과와 승진을 강조하는 조직 문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이직을 생각하기도 한다"라면서 청년들이 기업에 오래 다닐 수 있는 기업문화개선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
토크 콘서트에 참석한 경기도 내 지자체장들도 일자리위원회와 중앙정부에 다양한 건의를 쏟아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정부가 아닌 지역 주도형으로 일자리 사업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고, 안승남 구리시장은 일자리 지원사업을 모바일에 한꺼번에 볼 수 있는 '통합 모바일앱 '구축을 제안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영통에 조성을 추진 중인 '청년 혁신 융복합센터' 사업비 일부를 국비에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자체장과 청년들의 제안에 대해 이목희 부위원장은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지역이 만들어 중앙정부에 올리면 평가해서 지원하는 노력을 하겠다"라면서 "이런저런 규정 따지면 아무 일도 못 하는데, 청년을 위해 좋은 정책이라면 법에서 금지하는 거 말고는 적극적으로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토큰 콘서트에 앞서 일자리위원회와 경기도내 10개 지자체 단체장이 오찬을 함께 하며 지방정부 애로사항과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