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인천지역 기업 55% 산학협력 참여 의향

연합뉴스2019-06-18
인천지역 기업 55% 산학협력 참여 의향

산학협력 희망 인천기업 비율[인천상공회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지역 기업 상당수는 대학과 함께 연구·기술개발·인적교류 등을 하는 산학협력에 참여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인천상공회의소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인천지역 13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18일 드러난 것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5.1%는 산학협력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참여 의향이 없다는 업체는 10.2%에 그쳤다. 산학협력에 대해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업체도 34.7%에 달했다.
전체 응답 업체 가운데 산학협력에 참여하고 있거나 참여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42.5%였다.
기업들은 향후 참여하고 싶은 산학협력 유형으로는 기술 분야를 꼽았다. 응답 기업 가운데 28%는 신기술 개발을, 22%는 기업애로 기술 해결을 참여 희망 산학협력 유형으로 들었다.
또 기업 맞춤형 교육훈련(17.7%), 인적·정보 교류(16.1%), 대학 연구시설 공동이용(9.7%), 대학 기술 이전(5.4%) 등을 희망한 기업도 많았다.
반면 산학협력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으로는 예산 등 부족한 정부 지원(26.3%), 정보 및 인프라 부족(23.2%), 개발한 기술의 사업성 부족'(21.1%) 등이 꼽혔다.
산학협력 경험이 없는 기업 가운데 37.4%는 정보 부족으로 산학협력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손성훈 인천상의 경제산업부 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산학협력에 대해 기업들이 상당 부분 만족하고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손 과장은 "많은 기업이 산학협력에 대한 접근 방법을 몰라 산학협력을 활용하고 있지 못한 만큼 산학협력 기관들의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