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진, 삼성합병 전 안종범에 대책 요청"…삼성 "사실무근"

연합뉴스2017-02-02

"박상진, 삼성합병 전 안종범에 대책 요청"…삼성 "사실무근"
朴대통령도 "합병 도와라" 지시 정황, 특검 수사…삼성 "합병 업무와 무관"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삼성그룹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청와대에 청탁한 의심 정황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삼성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2일 특검 등에 따르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앞둔 2015년 7월께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은 안종범(58·구속기소) 당시 경제수석을 만나 "외국계 투기자본의 공격에 대응할 경영권 방어수단이 취약하다"며 정부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승마협회장을 지낸 박 사장이 최순실(61·구속기소)씨 모녀의 승마 지원을 위해 삼성과 최씨 측을 잇는 '전달자' 역할을 넘어 그룹 현안 해결을 위한 '키 맨' 역할을 한 정황이라고 특검 측은 의심하고 있다.
앞서 특검은 삼성이 최씨 모녀의 독일 진출 등 지원 요구를 들어 준 이후 박 사장이 청와대로부터 특별 대우를 받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이 지난달 13일 새벽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특검은 비슷한 시기 삼성 미래전략실의 장충기 사장이 안 전 수석과 수십 차례 연락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검은 이어 박 대통령이 삼성합병을 도와 자본유출을 막아야 한다고 여러 차례 지시한 사실이 최근 추가 확보한 안 전 수석 업무수첩 40권에 담긴 것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에 대해 삼성 측은 "내부 확인한 결과 박 사장이 해당 시기에 안 전 수석을 만난 사실이 없다고 한다.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박 사장은 합병 업무와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앞서 삼성은 최씨 모녀 지원 및 미르·K재단 출연과 관련해 "대가를 바라고 지원한 일이 결코 없다"며 합병이나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부정한 청탁이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8회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한편 특검이 추가로 확보한 안 전 수석 수첩에는 박 대통령이 국정감사에 삼성 관계자가 출석하지 않도록 정무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조치하라고 지시한 사실도 기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pa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