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영감, 무당의 삶 다룬 연극 '동이' 선보여

연합뉴스2017-02-02

극단 영감, 무당의 삶 다룬 연극 '동이' 선보여


▲ 극단 영감은 오는 9일부터 대학로 동숭무대에서 연극 '동이'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이 연극은 거부할 수 없는 무당의 삶을 살아야 하는 한 남자의 신내림 굿을 주제로 삼은 작품이다.
극단 측은 "`동이'가 화제가 되는건 tvN 엑소시스트로 유명세를 탄 실제 무당 임덕영이 기획, 제작, 연출까지 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연극'동이'의 임덕영 제작자 겸 연출자는 "무당과 신내림, 굿판에 대한 진짜 이야기를 보여주겠다"라며 "굿은 한판의 놀이이자 우리 고유의 문화로 지금은 굿이 미신으로 치부되고 있지만 원래 우리의 토속 신앙을 근거로 한 잔치였으며 이 연극을 통해 관객들은 무당과 굿판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게 될 것"고 설명했다.
극단 영감의 신재원 대표는 "대학로 최고의 스탭과 배우들이 합류했으며 굿판 무대를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무대세트와 악사 등 소극장공연에서 보기 힘든 제작비를 투입해 볼거리가 풍성하다"고 말했다.
임덕영은 주인공 동이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기획부터 5년 동안 대본을 직접 쓰고 수정하며 무당에 대한 세상의 편견과 오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고 한다.
임덕영 연출자는 "무당의 삶에 관해 밀도 있는 이야기를 담아 일반 대중들에게 이해의 폭을 넓히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신이 선택한 한남자의 이야기 연극 '동이'는 오는 28일까지 공연된다. (연합뉴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