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2배' 국내 최대규모 창업플랫폼 마포혁신타운 첫삽

연합뉴스2019-06-10
'광화문광장 2배' 국내 최대규모 창업플랫폼 마포혁신타운 첫삽
올해말 부분 개방 뒤 내년 5월 준공…"'혁신성장 1번지'로 자리매김"

마포혁신타운 리모델링 착공식(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신용보증기금빌딩에서 열린 '마포혁신타운 리모델링 착공식'에서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기홍 한국성장금융 대표이사, 김도진 IBK중소기업은행장,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종석 자유한국당 경제대전환위원회 간사,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김홍일 디캠프 센터장, 이승찬 계룡건설산업 대표. 2019.6.10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 플랫폼인 마포혁신타운 '프런트1'(FRONT1)이 내년 5월 완공을 목표로 10일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신용보증기금 옛 사옥에서 마포혁신타운 착공식을 열었다.
마포혁신타운은 지하 1층·지상 20층, 연면적 3만6천259㎡로 새로 태어난다. 면적으로는 광화문 광장의 2배 수준이다.
당국은 신용보증기금 옛 사옥을 마포혁신타운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지난해 7월 건물진단을 했고, 지난달 공사 업체를 선정해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리모델링 작업을 시작했다.
마포혁신타운은 올해 말께 부분적으로 개방한 뒤 내년 5월 준공될 예정이다.
마포혁신타운은 스타트업 생태계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는 자성에서 출발했다. 미국 정보 분석기관인 '스타트업 게놈'(Startup Genome)에 따르면 지난해 스타트업 생태계 순위에서 서울은 20위권에도 끼지 못했다.
금융당국은 마포혁신타운을 스타트업 생태계의 거점으로 만들어 창업기업들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착공식 직후 타운홀 미팅(비공식 공개회의)을 열고 스타트업, 투자자, 창업지원 기관, 대학 등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정부·지원기관 등이 함께하는 스타트업 생태계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당국은 향후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구체화하고, 대학·기업·연구기관 등과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 위원장은 "혁신 스타트업의 출현과 성장은 실리콘밸리처럼 잘 갖춰진 생태계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마포혁신타운은 국내 투자자와 민관 창업지원 기관들이 함께하는 '혁신성장 1번지'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o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