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운 안양시장 "올해 박달 테크노밸리 본격 추진"

연합뉴스2017-02-01

이필운 안양시장 "올해 박달 테크노밸리 본격 추진"

(안양=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이필운 안양시장은 서부권 구도심인 만안구 박달동 일원에 복합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사업을 올해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박달동 일원 342만㎡에 IT산업과 R&D(연구개발) 시설 및 주거단지가 어우러진 복합테크노타운을 2025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를 위해 내달 국방부의 탄약대 지중화 검토 용역이 완료되는 대로 테크노밸리 개발 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며, 4월부터 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이 시장은 덧붙였다.
국방부는 현재 박달동 일대 3곳에 분산돼 있는 탄약고를 한 곳에 모아 지하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시는 이미 2015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박달동에 있는 협신식품, 정선골재와 각각 2025년까지 시설을 이전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으며, 역시 박달동에 있는 노루페인트와도 이전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시는 또 지난해 국토연구원 및 LH와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안양시는 박달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인근의 KTX광명역과 서해안 고속도로를 통한 서울 및 수도권, 서해안 접근성 등의 이점으로 수도권 최대의 복합테크노타운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양시는 지난해 11월 조직을 개편해 민선 6기의 역점 사업을 추진할 제2 부흥단을 신설하고, 박달테크노밸리 조성과 옛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개발사업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서부권 구도심인 박달동 일원에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사업을 올해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안양시 제공=연합뉴스)

kjw@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