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에스아이엘 'IoT 근로자 안전관리시스템' 방재 신기술 지정

연합뉴스2019-05-31

지에스아이엘 'IoT 근로자 안전관리시스템' 방재 신기술 지정


▲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지난 27일 행정안전부 방재신기술에 멤버사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대우조선해양건설, 컴퍼니에스, 엔에스텍과 공동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기술 및 RTLS(Real Time Location System)를 활용한 밀폐공간 근로자 안전관리 시스템'이 지정됐다고 31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됐거나 해외 기술을 도입해 소화·개량한 것으로 기존 기술과 비교했을 때 신규성 및 우수성이 인정되는 기술을 지정하고 있다.
국가에서 자연재해 저감과 관련된 우수한 기술을 신기술로 지정함으로써 개인, 단체, 정부 기관 등이 이를 믿고 기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은 물론 개발된 기술을 현장에 신속하게 적용 및 보급하고,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지정된 'IoT를 이용한 RTLS 재난 안전 시스템'은 터널 및 밀폐구조물 건설현장에서 근로자의 실시간 위치파악은 물론 진동, 수위, 유해가스 등 현장 위험환경 요소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기술로, 재난 발생 시 위험정보전달과 근로자 SOS 신호 발생이 가능하며, 이후 밀폐공간 내 통신, 전력공급이 중단됐을 경우에도 현장 근로자의 마지막 위치파악을 할 수 있다.
이정우 대표는 "이번 지정을 통해 건설 중은 물론 완공 후 유지관리에 필요한 안전관리시스템으로 확장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며 "2017년 두산건설, 한라와 공동 개발한 스마트 건설 안전관리 시스템으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신기술(제828호)로 지정된 데 이어 행정안전부 방재신기술까지 획득한 만큼 지속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해 기술 및 특허 인증 확보에 최선을 다해 안전을 책임지는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에스아이엘은 현재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 한국수자원공사(K-water), 한국중부발전, 삼성엔지니어링 등의 산하 현장에 스마트 건설 관리 시스템을 구축 및 운영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중동 진출을 위해 쿠웨이트의 종합건설사 바얀내셔널 계열사와 에이전트 계약을 완료했으며, 쿠웨이트 F1 경기장 내 안전시스템 POC(Proof Of Concept) 사업을 위해 바얀내셔널과 함께 입찰 참여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