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경제('故 장영희 교수 오빠' 장병우 현대엘리베이…)

연합뉴스2019-05-29
[고침] 경제('故 장영희 교수 오빠' 장병우 현대엘리베이…)

'故 장영희 교수 오빠' 장병우 현대엘리베이터 대표 별세(종합)
"동생 10주기 행사 이튿날 쓰러져"…급성뇌출혈 치료중 별세
LG산전·LG오티스 등 이어 '엘리베이터 전문가'

장영희 교수 사진 보이는 장병우 대표이사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 마태오관에서 열린 '장영희 교수 10주기 추모 낭독회'에서 장 교수의 오빠인 장병우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가 지갑 속 장 교수의 사진을 보이고 있다. 2019.5.9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최재서 기자 = 현대엘리베이터[017800] 장병우 대표이사가 지난 28일 별세했다고 회사 측이 29일 밝혔다. 향년 73세.
고인은 지난 10일부터 급성 뇌출혈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했다.
수필가 고(故) 장영희 교수의 친오빠로, 지난 9일 장 교수의 10주기 행사에 참석한 이튿날 급성 뇌출혈로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행사에서 고인은 장 교수의 사진을 보여주는 등 동생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을 밝힌 바 있다.
장 교수는 장애와 암 투병 등 시련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따뜻한 위로의 글로 감동을 전한 것으로 유명하다.
고인은 평남 남포 출생으로 서울사대부고와 서울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1973년 럭키(현 LG화학)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으며, 금성사(현 LG전자) 해외영업담당 상무와 럭키금성상사(현 LG상사) 전무 등을 역임했다.
특히 1997년 LG산전 빌딩설비사업본부장을 시작으로 LG-오티스 엘리베이터 대표이사, 현대엘리베이터 상근고문에 이어 지난 2016년부터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를 맡으면서 '엘리베이터 전문가'로 불렸다.
최근에는 '스마트 팩토리' 사업에 주력했으며, 이달 초에는 경기도 이천에 있는 본사와 공장을 충북 충주시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회사 측은 장 대표의 별세에 따라 일단 김병효·송승봉 부사장이 대표이사직 업무를 대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례 절차는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31일이다. 장지는 충남 천안시 천안공원묘원으로 정해졌다.
유족으로는 부인 임숙희 씨와 아들 장석환(인제대 서울백병원 정형외과학교실 부교수)·석원(MGM 리조트 인터내셔널 디렉터) 씨 등이 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