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침체 장기화에 경남 제조업체 도시가스 사용 확 줄였다

연합뉴스2019-05-29

경기침체 장기화에 경남 제조업체 도시가스 사용 확 줄였다
경남에너지 올해 1분기 산업용 도시가스 감소폭 작년 대비 10% 육박

도시가스 배관[연합뉴스 자료사진] ※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습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기침체 장기화로 제조업이 밀집한 경남지역 산업계가 도시가스 사용도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남지역 대표적인 도시가스공급업체인 경남에너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분기에 공급한 도시가스는 148억3천758만MJ(메가줄·가스사용 열량 단위·1MJ=238.9㎉)이다.
2017년 같은 기간의 145억6천963만MJ보다 2억6천795만MJ이 늘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 159억2천204만MJ보다는 10억8천446만MJ이 줄었다.
특히 창원공단 등 각종 공장에 공급되는 산업용 도시가스는 2017년 51억6천924만MJ, 지난해 48억5천334만MJ, 올해 44억3천609만MJ로 사용량이 계속 감소했다.
해마다 7∼9% 정도 감소폭을 기록하고 있다.
아파트나 주택, 각종 점포 등에 공급하는 민수용은 2017년 94억39만MJ, 지난해 110억6천870만MJ, 올해 104억148만MJ로 나타났다.

경남에너지는 창원국가산업단지를 포함한 각종 제조업체가 경기 악화로 수주물량이 감소하면서 생산공장 조업일수가 줄어들어 산업용 도시가스 사용량도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민수용은 산업용과 비교해 감소폭은 적었으나 도시가스 배관 증설에 따라 연간 3만∼4만 가구가 새로 도시가스 공급 대상으로 늘어나는 점을 고려하면 전반적으로 사용량이 감소한 것이라고 경남에너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인덕션, 전기장판, 온수매트 등 전열기구 사용량이 늘어나고 고단열 시공으로 건축물의 단열효과 상승, 지역난방 에너지 공급 확대, 가구당 인구수 감소 등도 민수용 도시가스 사용량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공동주택 공급량을 기준으로 민수용 도시가스 사용량이 최근 5년간 연평균 1.5% 정도 줄어든 것으로 경남에너지는 추정했다.
경남에너지 관계자는 "경기침체 여파로 산업용 도시가스 사용량이 계속 줄어든 데다 배관망 확대에 큰 비용을 투입해 도시가스 공급대상을 늘리는데도 여러 가지 요인으로 가구당 사용량은 감소해 경영수지가 악화하고 있다"며 "신축 아파트 가스 기구 판매 장려, 산업용 도시가스 수요 이탈 방지 등 영업 활성화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