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011년 이후 최대 수익…원동력은 인터넷·IPTV(종합2보)

연합뉴스2017-02-01
KT, 2011년 이후 최대 수익…원동력은 인터넷·IPTV(종합2보)
작년 영업이익 1조4천400억원…2년 연속 '1조 클럽'
올해 에너지·보안·IoT 주력 "이동통신 과열 경쟁 없을 것"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가 유·무선 사업의 고른 성장세에 힘입어 1조4천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KT는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4천400억원으로 전년보다 11.4% 증가했다고 1일 공시했다. 이같은 영업이익 규모는 2011년 1조7천372억원을 기록한 후 최대치다.
매출은 무선·인터넷·IPTV 등 주력 사업의 호조에 힘입어 전년보다 2.1% 늘어난 22조7천437억원을 기록했다.
단말 판매를 제외한 KT의 실질적 매출인 서비스 매출은 20조70억원으로 2011년 국제회계기준(IFRS)을 도입한 이래 최초로 20조원을 넘어섰다.
당기순이익은 7천978억원으로 26.4% 증가했다.
4분기만 보면 매출은 6조2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천263억원으로 15.3% 감소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자회사 영업이익 기여분이 줄어든 데다 임금 협상 등으로 일회성 비용이 늘면서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KT가 양호한 실적을 올린 데는 무선과 인터넷 사업의 성장세가 한몫했다.
지난해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0.6% 증가한 7조4천183억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핵심인 무선서비스 매출은 LTE 보급률 확대와 가입자 증가로 전년 대비 2.1% 증가한 6조6천584억원을 달성했다. 요금 단가가 높은 LTE 보급률이 75.5%까지 늘고, Y24 등 특화 요금제가 인기를 끌면서 매출 증가를 주도했다. 전체 무선 가입자도 전년보다 85만명 늘어난 1천890만명에 달했다. 하지만 4분기만 놓고 보면 무선 가입자는 3사 공동으로 시행된 비실명 직권해지 제도 영향으로 감소세를 기록했다.
무선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은 4분기 기준 3만5천452원으로 전 분기보다 0.8%, 작년 동기보다 0.6% 감소했다. 무선 ARPU는 요금 단가가 낮은 보조기기(세컨드 디바이스)와 사물인터넷 기기 확대로 올해도 성장이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유선전화와 인터넷을 포함한 유선사업 매출은 5조649억원으로 전년보다 1.8% 감소했다. 유선전화 매출이 가입자와 통화량 감소로 11.4% 줄었기 때문이다.
반면 인터넷 매출은 '기가(GiGA) 인터넷' 가입자 확대에 힘입어 11.4% 증가하며 6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KT '기가 인터넷' 가입자는 최근 250만명을 돌파하며 전체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의 28.5%를 차지했다.
미디어·콘텐츠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5.8% 증가한 1조9천25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700만 가입자를 달성한 IPTV 사업 매출은 올해 연간 손익분기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률은 향후 1∼2년내 기존 통신사업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금융사업 매출은 카드 거래가 증가하면서 BC카드 매출이 호조를 보여 전년보다 0.5% 증가한 3조4천278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서비스 매출은 부동산 및 기타 자회사의 매출이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3.6% 성장한 2조1천709억원을 올렸다.
KT 계열사들의 영업이익 기여분은 3천400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25%를 차지했다.
계열사를 제외한 마케팅 비용은 2조7천142억원으로 전년보다 3.5% 감소했다. 올해 마케팅 비용 목표는 2조5천억원 이내로 잡았다.
KT는 올해 에너지와 보안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인증·결제·사물인터넷(IoT) 등 핵심 플랫폼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 전용망 LTE-M과 NB-IoT를 활용해 IoT 플랫폼을 확대하고, 상반기 내 사물인터넷 전용 요금제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KT는 또한 수출과 글로벌 사업 발굴을 통해 신사업에서 연간 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글로벌 차량 제조사와 계약 확대를 통해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사업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KT는 올해 9월 단말 지원금 상한제가 폐지되지만 과열 경쟁은 없을 것으로 기대했다.
최고재무책임자(CFO) 신광석 전무는 "통신 3사의 경쟁력에 차이가 없고, LTE 보급률이 80%에 육박한 상태에서 시장 점유율 확대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시장 안정화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 전무는 "올해는 단말 가입자 확대보다는 우량화에 집중하며 세컨드 디바이스와 IoT, 기업거래 등 새로운 분야의 가입자를 공격적으로 늘리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황창규 회장의 연임이 3월 주주총회에서 확정될 경우 향후 경영 방향은 큰 틀에서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