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작년 영업이익 1조4천400억원…2011년 후 최대(종합)

연합뉴스2017-02-01
KT, 작년 영업이익 1조4천400억원…2011년 후 최대(종합)
2년 연속 '1조 클럽'…매출·순익도 동반 상승
무선·인터넷 호조…올해 에너지·보안 사업 주력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가 유·무선 사업의 고른 성장세에 힘입어 1조4천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비용절감 효과까지 더해지며 2011년 후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KT는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4천400억원으로 전년보다 11.4% 증가했다고 1일 공시했다. 지난해 영업이익 규모는 2011년 1조7천372억원을 기록한 후 최대치다.
매출은 무선·인터넷·IPTV 등 주력 사업의 호조에 힘입어 전년보다 2.1% 늘어난 22조7천437억원을 기록했다.
단말 판매를 제외한 KT의 실질적 매출인 서비스 매출은 20조70억원으로 2011년 국제회계기준(IFRS)을 도입한 이래 최초로 20조원을 넘어섰다.
당기순이익은 7천978억원으로 26.4% 증가했다.
4분기만 보면 매출은 6조2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천263억원으로 15.3% 감소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자회사 영업이익 기여분이 줄어든 데다 임금 협상 등으로 일회성 비용이 늘면서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KT가 양호한 실적을 올린 데는 무선과 인터넷 사업의 성장세가 한몫했다.
지난해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0.6% 증가한 7조4천183억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핵심인 무선서비스 매출은 LTE 보급률 확대와 가입자 증가로 전년 대비 2.1% 증가한 6조6천584억원을 달성했다. 요금 단가가 높은 LTE 보급률이 75.5%까지 늘고, Y24·Y틴 등 특화 요금제가 인기를 끌면서 매출 증가를 주도했다. 전체 무선 가입자도 전년보다 85만명 늘어난 1천890만명에 달했다.
무선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은 4분기 기준 3만5천452원으로 전 분기보다 0.8%, 작년 동기보다 0.6% 감소했다.
유선전화와 인터넷을 포함한 유선사업 매출은 5조649억원으로 전년보다 1.8% 감소했다. 유선전화 매출이 가입자와 통화량 감소로 11.4% 줄었기 때문이다.
반면 인터넷 매출은 '기가(GiGA) 인터넷' 가입자 확대에 힘입어 11.4% 증가하며 6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KT '기가 인터넷' 가입자는 최근 250만명을 돌파하며 전체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의 28.5%를 차지했다.
미디어·콘텐츠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5.8% 증가한 1조9천252억원을 기록했다. IPTV 사업은 700만 가입자와 매출 1조원을 돌파하며 미디어 사업 매출에 기여했다.
금융사업 매출은 카드 거래가 증가하면서 BC카드 매출이 호조를 보여 전년보다 0.5% 증가한 3조4천278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서비스 매출은 부동산 및 기타 자회사의 매출이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3.6% 성장한 2조1천709억원을 올렸다.
KT 계열사들의 영업이익 기여분은 3천400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25%를 차지했다.
계열사를 제외한 마케팅 비용은 2조7천142억원으로 전년보다 3.5% 감소했다.
KT는 올해 에너지와 보안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인증·결제·사물인터넷(IoT) 등 핵심 플랫폼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수출과 글로벌 사업 발굴을 통해 신사업에서 연간 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최고재무책임자(CFO) 신광석 전무는 "올해는 새로운 시각으로 핵심 및 미래 사업에 도전해 한 차원 높은 성과를 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