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노사 갈등…19년 만에 파면 사태 우려

연합뉴스2017-01-31

부산지하철 노사 갈등…19년 만에 파면 사태 우려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지난해 말 부산지하철 노조가 3차례나 파업할 정도로 첨예해진 노사 갈등이 해를 넘기고도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사측인 부산교통공사는 불법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노조 지도부 40명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고,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 위해 지난 20일에 이어 31일 징계위원회를 열었다.
징계 결과는 내부 결재를 거쳐 공개될 예정이다.
그러나 감사실이 정직 이상의 중징계를 요구한 상태여서 19년 만에 노조 지도부 파면 사태로 노사관계가 파국을 맞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부산지하철 노조 파업 [연합뉴스 자료 사진]

1998년 부산교통공단(현재 부산교통공사)은 노조가 파업하면서 선로를 점거, 3시간여 지하철 운행을 중단시키자 간부 40명을 중징계했다.
핵심 지도부 21명을 파면하고 12명을 강등(직급 하향 조정)했으며 7명에게 정직 처분했다. 사측은 또 30명을 감봉과 견책 등 경징계해 한동안 노사관계가 단절됐다.
부산지하철 노사는 지난해 12월 26일 노조의 3차 파업이 끝난 후 사실상 대화를 중단한 상태다.
또 사측은 최근 지하철 4호선 운영을 민간에 위탁하고 3호선을 무인운전으로 전환하는 등 조직을 대폭 축소해 앞으로 10년간 인력 1천여 명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에 맞서 박종흠 사장 불신임 운동을 전개하는 등 대치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노사는 조만간 물밑 접촉을 통해 양측의 입장과 대화 의지를 살필 것으로 알려졌다. 19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부산지하철 노사관계가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을지 주목된다.
youngkyu@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