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화학사고 막자" 충남도, 서부권에 예방·대응 전담기구 배치

연합뉴스2019-05-25

"화학사고 막자" 충남도, 서부권에 예방·대응 전담기구 배치
양승조 지사, 유럽 출장 귀국 직후 한화토탈 찾아 '대책회의' 개최
"화학사고 등 즉시 대응체계 가동…중앙 권한 지방 이양도 건의할 것"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사고 대책 마련 관계기관 회의 (서산=연합뉴스) 25일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 회의실에서 열린'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사고 대책 마련 관계기관 회의'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왼쪽 다섯 번째)가 한화토탈을 비롯한 대산공장 입주공장의 화학사고 방지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2019.5.25 [충남도 제공]

(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도가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와 당진 철강단지 등 충남 서부권역에 환경 지도·점검 전담 조직을 신설·배치해 화학사고 등에 대한 즉시 대응체계를 가동한다.
도는 25일 오후 한화토탈 대산공장 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도의 관련 부서장, 맹정호 서산시장, 도의원, 서산시의회, 금강유역환경청 및 고용노동부 보령지청 등 유관기관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사고 대책 마련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유럽 출장 중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사고 소식을 접한 양 지사가 귀국 즉시 개최하라는 지시에 따라 마련된 이날 회의에서는 주민 안정 대책과 유사 사고 예방 및 관리 대책 등이 중점 논의됐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연이은 안전사고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사고 등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한 뒤 "원인을 철저히 파악한 뒤 명확한 원칙을 수립해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를 본 도민 모두가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거동이 불편한 분들과 현업에 계신 분들을 위해서는 이동식 진료 차량을 배치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대산단지를 비롯한 충남 서부권역에 전담인력을 배치, 사고 등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석유화학 및 철강 관련 기업이 모여 있는 충남 서부권역 기업 등을 지도·점검할 수 있는 전담기구를 신설·배치해 사전 예방 및 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전담 조직 및 인력 신설 배치는 추후 세부 계획을 세워 추진한다.
사고 발생 시 충남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가 초동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 권한 지방 이양을 건의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양 지사는 "현재 화학사고 발생 시 초동 대응 권한을 가진 곳은 환경부로, 초동 대처가 중요한 화학 사고의 경우 불합리한 부분이 있다"며 "초동 조치, 응급 복구 등 도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권한을 이양해 줄 것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대책회의에 앞서 양 지사는 한화토탈 사고 현장을 방문, 공장 관계자로부터 사고 경위와 대책 등을 듣고, 수습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책회의 후에는 한화토탈 인근에 있는 대산읍 독곶1리 마을회관을 찾아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양 지사는 "현재 도와 관계기관은 이번 유증기 분출사고에 대한 철저한 합동점검을 통해 원인 파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건강상의 피해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기오염도 모니터링 등을 통해 계속 확인하고, 주민 여러분께 소상히 안내해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또 "합동점검을 통해 확인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면밀한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