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99%가 혁신형기업 해당 안돼…96%는 연구 역량 無"

연합뉴스2019-05-23
"창업기업 99%가 혁신형기업 해당 안돼…96%는 연구 역량 無"
중기부 2018년 창업기업 실태조사…평균 매출 6억원, 종사자수 3.2명

[창업진흥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200만개가 넘는 창업기업 중 혁신형 기업으로 인증받은 곳은 전체의 1%에 못 미치고, 연구인력이나 조직을 갖춘 곳도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2018년 창업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0~2016년 설립돼 창업 7년 이내인 창업기업은 총 203만987개로 추산됐다.
두 기관이 이들 중 8천 곳을 표본 조사한 결과 벤처·이노비즈(기술혁신형)·메인비즈(경영혁신형) 등 혁신형 중소기업 인증을 받은 곳은 0.99%에 불과했다. 나머지 99.01%가 해당 사항이 없었다.
연구개발 전담부서 또는 연구개발 인력을 보유한 곳도 전체의 4.5%에 지나지 않았다. 95.5%는 이런 인력이나 조직을 전혀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보 마케팅 활동 방식(복수응답)도 77.9%가 해당 사항이 없었고 인터넷을 통한 홍보가 12.8%, 인쇄매체를 통한 홍보가 7.6%, 옥외광고를 통한 홍보가 3.7% 등 순이었다.
조사 대상 기업들의 업력은 1년이 24.3%로 가장 많았고, 이어 2년이 20.6%, 3년 16%, 4년 12.6% 등 순이었다.
업종은 ▲도매·소매업 26.5% ▲숙박·음식점업 25.8% ▲제조업 8.9% ▲수리· 기타 개인 서비스업 7.8% 등 순으로 집계됐다.
창업자 연령은 ▲50대 33.5% ▲40대 32.9% ▲60대 이상 17.9% ▲30대 14.3%의 분포를 나타냈다.
창업 시 장애 요인을 복수로 응답하도록 한 결과, '창업자금 확보에 대해 예상되는 어려움'을 꼽은 경우가 66.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창업실패 및 재기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28%, '창업에 대한 전반적 지식, 능력, 경험의 부족'이 23.5% 등으로 많았다.
'창업 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는 답은 17.9%에 불과했고 '받은 적이 없다'는 답이 82.1%로 월등히 많았다.
창업 소요자금 평균치는 3억2천900만원으로 조사됐다.
자금 조달 방법(복수응답)으로는 자기 자금을 쓴다는 답이 92.5%로 대부분이었고, 은행·비은행 대출이 32%, 개인 간 차용이 19.7%를 차지했다.
창업기업들의 평균 종사자 수는 3.2명, 평균 매출액은 5억9천500만원, 평균 영업이익은 4천300만원, 평균 당기순이익은 3천800만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국내 판매액 비중은 98.7%에 수출액 비중은 1.3%였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