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올해 16개 산단 새로 공급…"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연합뉴스2017-01-26

충남도 올해 16개 산단 새로 공급…"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는 올해 7개 시·군에 16개 산업단지, 16.3㎢ 용지를 새로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천안 제5일반산업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업단지 유형은 국가 산단 1곳, 일반 산단 13곳, 농공단지 2곳 등이다.
시·군별로는 서산이 6곳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아산이 3곳, 예산과 논산이 각각 2곳이다.
보령·천안·공주 등 3개 시·군은 1곳씩이다.
도는 올해 산업단지 추가 공급을 통해 원활한 기업유치와 산업입지 수급 안정, 고용 창출 및 경제 유발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진입도로 및 공업용수 등 산단 기반시설 지원을 위한 국비 672억원을 확보함으로써 도내 산단 경쟁력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도는 또 올해 6개 지구 1.67㎢의 산업단지를 새롭게 지정할 방침이다.
공주 동현일반산단(35만2천㎡), 쌍신일반산단(21만7천㎡), 논산 길산일반산단(30만1천㎡), 보령 청라농공단지(14만8천㎡), 아산 아산음봉일반산단(46만1천㎡), 청양 정산2농공단지(19만1천㎡) 등이다.
충남에는 현재 국가 산단 5곳과 일반 산단 52곳 등 150곳의 산업단지가 지정돼 있으며 분양률은 87.7%이다.
jkha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