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1분기 매출 740억원·영업이익 110억원…"역대 최대"

연합뉴스2019-05-16
에어서울, 1분기 매출 740억원·영업이익 110억원…"역대 최대"

에어서울 항공기[에어서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이 올해 1분기 매출 740억원, 영업이익 110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은 작년 1분기 551억원에서 34.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24억원에서 350.1%나 늘어났다.
영업이익률도 작년 1분기 4.4%에서 올해 1분기 14.8%로 10.4%포인트 증가했다.
에어서울은 작년부터 일본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 베트남 다낭 등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최저가 행사 등을 통해 승객을 유치하고 효율적으로 조직·항공기를 운영한 것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자평했다.
에어서울은 1분기 탑승률이 91.2%로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집계돼 수익성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9월 중국 유명 관광지 장자제를 비롯해 베트남 하노이 등에 신규 취항하고 김포-제주 국내선 신규 취항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매년 2대의 항공기를 새로 도입해 신규 노선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지분 100%를 보유한 아시아나 자회사다.
지난달부터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추진됨에 따라 에어서울과 에어부산[298690](아시아나 지분 44.17%)이 함께 시장에 매물로 나와 새 주인을 찾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아시아나와 채권단은 세 항공사를 함께 묶어서 매각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서는 별도 매각도 가능하다는 방침이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