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성윤모 장관 "제조업 활력 위해 스마트제조혁신 확산해야"

연합뉴스2019-05-09

성윤모 장관 "제조업 활력 위해 스마트제조혁신 확산해야"
스마트제조산업 육성 전략 마련…"중소·중견기업이 견인차 역할"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현판식사진은 지난 3월 28일 오전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에서 열린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인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현판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경기도, 안산시·시흥시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는 모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실험형 스마트팩토리 시설을 찾아 "한국 제조업의 활력을 회복하려면 스마트제조혁신을 산업 전반으로 확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이날 경기 안산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스마트제조혁신센터를 방문해 최신 핵심기술을 점검하고 이곳에 입주한 중소·중견기업 임직원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스마트제조 핵심기술을 실제 공장에 적용하기 전에 시험·인증할 수 있는 실험형 공장이다. 산업부가 2016∼2020년간 100억원을 지원하고 경기도와 안산시가 80억원을 투입해 구축 중이다.
성 장관은 이곳에서 소비자 맞춤형 유연생산설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산업인공지능, 협업로봇, 5세대 이동통신(5G)을 활용해 만들어진 스마트 공정라인 등을 확인했다.
이어 2020년까지 계획된 스마트제조혁신센터 구축사업 지원이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히면서 중소·중견기업이 기술지원, 실습교육 등을 통해 스마트제조혁신의 견인차 구실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제조업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스마트제조 연구개발(R&D) 로드맵'을 수립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스마트제조산업 육성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성 장관은 "정부 지원과 함께 중소·중견기업도 생산성 향상 차원에서 스마트 제조혁신에 관심을 가지고 투자해달라"고 당부했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