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작년 매출 11조원…창사이래 최대(종합)

연합뉴스2017-01-25
GS건설, 작년 매출 11조원…창사이래 최대(종합)
올해 매출 12조2천500억원, 수주 10조9천억원 목표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GS건설[006360]이 2년 연속 매출 10조원을 넘기며 창사 이후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2014년 2분기부터 11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연간 실적으로는 3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GS건설은 지난해 매출 11조360억원, 영업이익 1천43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4.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7.2% 늘어나 3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신규 수주액은 11조5천300억원이다.
분기별로 보면 작년 4분기 매출은 3조1천15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530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4분기 신규 수주액은 2조7천950억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매출 증가는 건축과 인프라 부문이 이끌었다.
건축부문은 브랜드 경쟁력을 앞세운 분양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매출이 4조8천140억원으로 전년보다 31.2% 늘었고 인프라부문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1조3천83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도 건축부문과 인프라부문에서 뚜렷한 개선세를 보였다.
GS건설은 올해 매출 12조2천500억원, 수주 10조9천억원을 경영 목표로 정했다.
GS건설은 "지난해 전사적으로 추진한 '수익성 기반의 지속성장 체계 구축'을 통해 성장성과 수익성 모두 개선됐다"며 "올해는 상반기 수익성이 좋지 않은 해외공사가 마무리되고 건축과 인프라 등 양호한 사업장의 이익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턴어라운드가 본격화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mong0716@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