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대구대에 내년부터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개설…전문인력 양성

연합뉴스2019-05-01

대구대에 내년부터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개설…전문인력 양성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 입시설명회[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를 운영할 대학으로 대구대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대구대는 이에따라 스마트시스템공학과를 개설해 제조업 분야 정보통신기술(ICT), 모바일 등 첨단기술 융·복합 지식을 갖춘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올해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부터 이 학과에 신입생 20명 정도를 뽑아 2024년까지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로 운영한다.
도와 대학은 기업과 학생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학기당 등록금의 50%와 30%를 각각 지원한다. 기업과 학생은 10%씩 부담한다.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는 지난해 교육부에서 처음 시행한 모델로 대학 입학 후 곧바로 취업을 확정하고 기업에 재직한 상태에서 현장 맞춤형 인력을 양성한다.
이론 중심의 대학 교육과 실무 위주의 기업 현장교육을 결합해 3년 6학기 제로 운영한다.
학생들은 입학 단계에서 취업 기업을 확정하고 1학년은 전공 기초능력과 현장실무 기본 교육, 2∼3학년은 기업 재직자 신분으로 이론과 실무 교육을 한다.
교육과정을 마치고 학사학위를 취득한 뒤 2년간은 해당 기업에서 의무근무를 하게 된다.
도는 교육부 시행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를 제외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처음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청년들은 학위 취득과 조기 취업 기회를, 기업은 현장 실무능력을 갖춘 맞춤형 인재를 확보할 수 있다"며 "지역 청년들의 유출을 막는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