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전국 첫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추진

연합뉴스2019-04-30

경남도, 전국 첫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추진
유해물질·분진작업 중소영세사업장 노동자 작업복 협업 세탁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시범설치협약[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전국 처음으로 유해물질·분진작업 중소영세사업장 노동자 작업복을 세탁하는 공동세탁소 시범설치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30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유해·분진작업 중소영세사업장 노동자들의 복지 증진과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한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시범설치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해 허성곤 김해시장, 박덕곤 경남경영자총협회 부회장, 박명진 김해상공회의소 회장, 류조환 민주노총경남지역본부장, 이상철 한국노총경남본부 상임부의장이 참석해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서 도는 공동세탁소 설치비를 지원하고 시범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도내와 전국에 확산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
김해시는 도와 공동으로 공동세탁소 설치비를 부담하고 세탁소 운영에 필요한 공간 지원, 자활사업을 통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노력한다.
경남경영자총협회와 김해상공회의소는 공동세탁소 물품과 비품을 지원하고 회원사의 공동세탁소 이용 참여에 적극 나서고, 민주노총·한국노총 경남본부는 공동세탁소 물품과 비품 지원과 함께 작업복 세탁과 관련한 사내 비정규직 등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공동세탁소 시범설치사업은 도청 사회혁신추진단과 노동정책과, 복지정책과가 협업해 중소영세사업장 노동자들의 근로조건을 향상하려고 기획됐다.
대기업과 달리 작업복 세탁 복지가 제공되지 않는 중소영세사업장 노동자들은 가정에서 작업복을 세탁하면 교차 오염 우려와 대기업과의 복지 격차에 따른 위화감이 발생한다고 도는 진단했다.
도는 오는 7월께 김해시에 공동세탁소 1곳을 시범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20명 이하 제조업체 중 유해물질이나 기계가공, 분진발생 업체의 노동자 작업복을 우선 세탁한다.
도는 김해시, 노동계, 경영계 등 협약 참여기관들과 함께 실무팀을 구성해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창원시, 진주시, 함안군 등 도내 다른 시·군을 상대로 수요조사를 벌여 공동세탁소 설치 확대를 위한 준비작업도 한다.
김경수 도지사는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사업은 사회경제 주체들이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각자 역할을 분담하고 협력하면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도 함께 만들 수 있는 사업이다"며 "시범사업을 거쳐 도내로 확산해 노동자 복리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