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장, 현대重에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반대서명' 전달

연합뉴스2017-01-24
군산시장, 현대重에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반대서명' 전달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전북도와 군산시, 시의회, 상공회의소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반대 서명부를 현대중공업에 전달했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진홍 전라북도 정무부지사와 문동신 군산시장, 박정희 군산시의회 의장, 최규상 군산상공회의소 사무국장 등은 24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방문해 강환구 사장과 신현대 조선사업본부 대표(부사장), 송기생 군산조선소장(전무) 등을 만나 전북도민과 군산시민의 서명부를 건넸다.
전북 관계자들은 비공개 만남에서 현대중 임원진에게 "군산조선소는 경영 효율성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역경제 유지 차원에서 존치해야 한다"며 "최소한의 건조 물량을 안배해 군산조선소 도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시장은 앞서 23일 군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산조선소 가동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군산조선소 문제를 대선 이슈화하고, 도내 국회의원 등과 합심해 정부에 수주 물량 배정을 요청하는 등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는 지난해 4월 사내외 협력업체(86곳)를 포함해 근로자 5천250명이 일했지만, 12월 말에는 60개 업체 3천899명으로 줄었다.
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