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작년 영업익 4천250억원…전년比 56%↑(종합)

연합뉴스2017-01-24
대림산업 작년 영업익 4천250억원…전년比 56%↑(종합)
올해 매출 11조원, 영업이익 5천300억원, 수주 9조9천500억원 목표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대림산업은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9조8천540억원, 영업이익 4천250억원, 당기순이익 3천116억원이 예상된다고 24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4%, 영업이익은 56%, 당기순이익은 44% 증가했다.
지난해 석유화학 사업과 국내 주택사업의 호조가 이어졌고 해외 법인의 실적이 개선되면서 이익 증가에 기여했다고 대림산업은 밝혔다.
석유화학사업부는 폴리에틸렌(PE) 제품 스프레드 확대와 원가혁신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되며 영업이익 1천976억원으로 전년보다 22% 늘었다.
또 지분법 회사인 여천NCC 등 유화계열 지분법 이익은 3천110억원으로 전년보다 69% 증가했다.
건설사업부는 2015년 공급한 주택 물량의 공사가 본격화하면서 건축부문 실적이 개선돼 매출액 7조5천796억원, 영업이익 1천326억원을 기록했다.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법인의 실적이 개선되고 대림C&S, D타워, 오라관광 등에서도 이익을 내면서 연결종속법인 영업이익은 948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대림산업은 지난해 4분기에는 연결 매출 2조5천791억원, 영업이익 674억원을 달성했다.
건설사업부는 토목과 플랜트 사업부의 원가율 증가로 이익은 감소했지만 주택사업이 호조세를 이어가고 유화사업부도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분법 회사인 여천NCC의 지분법 이익이 7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증가해 세전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3% 늘어난 774억원을 달성했다.
대림산업은 이러한 실적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올해 신규 수주 목표를 9조9천500억원, 매출은 작년보다 12% 늘어난 11조원,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25% 늘어난 5천300억원으로 잡았다.
mong0716@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