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BSF한국 구미공장 증설에 839억원 투자

연합뉴스2017-01-24

도레이BSF한국 구미공장 증설에 839억원 투자

(안동·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도·구미시와 도레이BSF한국이 24일 경북도청에서 리튬2차전지 분리막 공장 증설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도레이BSF 공장 증설(안동·구미=연합뉴스) 경북도·구미시와 도레이BSF한국이 24일 경북도청에서 리튬2차전지 분리막 공장 증설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도레이BSF한국는 공장 증설에 839억원을 투자한다.

도레이BSF한국은 구미국가산업4단지 1만2천㎡에 839억원을 투자해 리튬2차전지 분리막 공장을 증설하고 30여명을 고용한다.
전기차·스마트폰 배터리 등에 사용하는 리튬이온전지 분리막은 전지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폭발 등 이상 작동을 막는 역할을 해 전지 안정성과 성능을 좌우한다.
이 회사는 리튬이온2차전지 핵심 소재인 배터리 분리막을 생산해 삼성SDI, LG화학, 일본 소니 등에 공급한다.
2008년 2월 유한회사 설립 이후 지금까지 구미국가산업4단지 내 외국인 투자지역에 4천억원을 투자하고 250여명을 고용했다.
이번 투자는 전기차 시대에 대비해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정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역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글로벌 외국기업투자에 감사드린다"며 "지속적인 투자로 경제가 활성화하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