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창원시, 국내 최초 수소액화 플랜트 제작

연합뉴스2019-04-23
두산중공업·창원시, 국내 최초 수소액화 플랜트 제작
350억원 들여 하루 0.5t 액화수소 생산 설비 구축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업무협약왼쪽부터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허성무 창원시장, 양치훈 창원산업진흥원 본부장. [두산중공업 제공]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두산중공업이 경남 창원시와 손잡고 국내 최초로 액화수소 생산 설비를 건립한다.
허성무 창원시장, 정연인 두산중공업 관리부문장은 23일 이 회사 창원 본사에서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실증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창원시는 성산구 성주동 시유지를 수소액화 플랜트 부지로 제공하고 예산을 지원한다.
사업비 350억원 중 국비와 지방비는 280억이다.
두산중공업이 70억원을 부담한다.
두산중공업은 2021년까지 수소액화 플랜트 시설을 짓고 시설 운영, 유지보수 업무를 맡는다.
현재 국내에서 생산하는 수소는 압축가스 형태로 유통된다.
수소는 영하 253도에서 액체로 바뀐다.
액화수소는 기체 상태와 비교하면 부피가 800분의 1로 줄어 저장과 운송이 쉬워진다.
이 시설은 하루 0.5t의 액화수소를 생산해 수소 충전소 등에 공급한다.
기계공업 밀집지인 창원시에는 수소산업 관련 기업 100곳 이상이 있다.
수소산업 집적지인 창원시는 성산구에 수소충전소, 수소생산설비 등 수소에너지의 생산·유통·판매 등 수소 순환시스템을 실증하는 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수소충전소 주요 설비인 고압저장 탱크와 열교환기 등을 개발해 수소충전소 4곳에 공급한 바 있다.
sea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