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배당 사상최대 3조8천503억원

연합뉴스2017-01-24
삼성전자 배당 사상최대 3조8천503억원
주당 2만7천500원 "시장과 약속 지켜"
자사주 소각은 예상보다 많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24일 사상 최대의 현금배당을 발표했다.
보통주 1주당 2만7천500원으로 현금배당금 총액은 약 3조8천503억5천만원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11월 발표한 주주가지 제고방안에서 언급했던 4조원 규모의 배당 규모에 근접하는 수준이다.
당시 삼성전자는 작년 총 배당 규모를 2015년의 3조1천억원보다 30% 증가한 4조원 규모로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또 총 9조3천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뒤 소각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김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이번 배당 규모는 사상 최대 수준"이라며 "11월에 발표한 방안에 근접하는 예상된 수준으로 약속을 지켰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다만 "자사주 소각 규모가 시장의 예상치보다 크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시장에서는 연간 자사주 소각 규모가 6∼7조원 정도 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예상보다 큰 규모여서 주가 흐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 10월부터 작년 3분기까지 역대 최대 규모인 11조4천억원의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주주가치 제고방안을 통해 잉여현금흐름(Free Cash Flow)의 50%를 주주환원에 활용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잉여현금흐름이란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현금에서 투자로 지출한 돈을 뺀 현금 규모를 말한다.
또 올해 1분기부터는 분기별 배당을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9시 4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0.37% 오른 191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