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보건대 교수협, 채용 비리 의혹 진상 조사 촉구

연합뉴스2019-04-23

광양보건대 교수협, 채용 비리 의혹 진상 조사 촉구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광양보건대학교 교수협의회는 "총장이 조카 면접위원으로 참여한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진상 조사를 하라"고 23일 촉구했다.
면접[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교수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교수협의회 회원들은 재학생 수업과 취업 등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지만, 총장 채용 비리 관련 기사 등을 접하고 총장에 대한 깊은 불신과 좌절감에 빠져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총장이 조카임을 알고도 면접위원 회피를 하지 않고, 직접 위원으로 참여하고, 가점을 줘 채용절차의 공정성을 위반한 점 등을 볼 때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가 즉시 이뤄져야 한다"며 "의혹이 진실로 밝혀진다면, 학교법인 양남학원 이사회에 즉각 총장 파면을 요구하고 수사 의뢰 및 형사 고발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양보건대는 최근 계약직 직원을 채용하면서 최종학력에 가점을 줄 수 있는 내용의 심사표를 만들었으며 서 모 총장의 조카가 최종 합격했다.
minu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