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제2 창업선포…"신재생에너지로 전원 확대"

연합뉴스2017-01-23
남동발전, 제2 창업선포…"신재생에너지로 전원 확대"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한국남동발전이 '넘버 원(No.1) 에너지 회사'를 만들기로 했다.
남동발전은 23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장재원 사장을 비롯한 본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 창업선포식'을 열었다.
남동발전은 미세먼지,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규제로 커지는 에너지산업 불확실성을 공감하고, 새로운 경영환경에 선제 대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남동발전은 에너지 신사업·발전사업·경영 인프라 등 3개 분야에서 9대 창업과제를 정해 3년간 추진하기로 했다.
에너지 신사업분야는 대단위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 개발, 신재생에너지 핵심기술 선점, 분산형 전원비즈니스 최적화 모델 개발을 주요 과제로 삼았다.
발전사업분야에서는 석탄 화력 친환경설비 보강, 고효율 발전소 전환, 가스복합 확대로 전원(電源)별 구성 계획 개선, 기술사업화로 발전사업 다각화 등 사업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경영 인프라와 관련해서는 미래 성장사업 핵심인력 확보, 노후 화력설비 폐지 대안 및 신규부지 활용방안 마련, 핵심가치와 연계한 기업문화혁신을 추진한다.
남동발전은 앞으로 3년간 1GW 규모의 해상풍력과 640MW 규모의 대단위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를 개발하고, 나아가 해외발전사업 1.8GW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화력발전 경쟁력을 높이려고 7천억원을 투자해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설비개선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석탄 화력에 치우친 전원 구성을 신재생에너지와 가스복합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장재원 사장은 "9개 분야 창업과제는 남동발전의 근본적인 체질을 개선하고,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대응능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한국남동발전 진주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shchi@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