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7 소손 배터리 결함 원인…안전성 강화"(종합)

연합뉴스2017-01-23

삼성 "갤노트7 소손 배터리 결함 원인…안전성 강화"(종합)
갤노트7 20만대, 배터리 3만개로 소손현상 재현
2개社 배터리 각각 다른 원인으로 소손현상 확인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미 기자 =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의 소손원인이 배터리 자체결함 때문이라고 최종 결론을 냈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초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품 20만대와 배터리 3만개로 진행한 대규모 충방전 시험에서 소손현상을 재현했으며, 노트7에 채용된 A배터리와 B배터리에서 각기 다른 원인으로 소손현상이 일어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삼성SDI와 중국의 ATL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았으나 이들 업체의 이름을 이날 언급하지는 않았다.
고동진 사장은 "배터리 설계 및 제조 공정상의 문제점을 노트7 출시 전에 최종적으로 확인하고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갤노트7 기획 단계부터 고용량 배터리가 중요한 사양이었다면서 배터리 제조사가 이런 배터리 사양을 만족시키기 위해 설계나 제조상 새로운 공법을 시도했다면서 "혁신적인 노트7 만들기 위해 배터리 사양 목표를 저희가 제시했다"면서 삼성전자에 간접적인 책임을 돌렸다.
아울러 "무엇보다 앞으로 경영 전반에 걸쳐 품질 최우선의 경영 체제를 구축하고자 한다"면서 "제품 출시 전부터 개발 단계별 검증 강화하고 출시 후에도 초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UL과 엑스포넌트 등 외부 전문기관도 삼성전자 자체 분석과 마찬가지로 노트7 소손 원인을 배터리 결함으로 돌렸다.
기자회견장에는 UL의 사지브 지수다스 사장과 엑스포넌트의 케빈 화이트 수석 연구원, TUV 라인란드의 홀거 쿤츠 사장이 참석해 각각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UL은 제품 자체에서 노트7 소손과 연관된 문제를 발견할 수 없다고 결론냈다.
UL은 대신 A사 배터리는 배터리 위쪽 코너에 눌림 현상과 얇은 분리막으로 배터리 내부 단락이 발생해 소손이 유발했고, B사 배터리는 비정상 융착돌기, 절연테이프 미부착, 얇은 분리막의 조합이 배터리 내부의 단락을 발생시켰다고 분석했다.
단락은 배터리 내 음극과 양극이 곧바로 연결되는 현상으로 매우 짧은 시간에 과전류가 흐르면서 엄청난 열이 발생해 화재나 폭발이 발생할 수 있다.
미국의 엑스포넌트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분석에서는 소손과 관련 있는 요인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엑스포넌트는 A사 배터리는 음극탭 부위 젤리롤 코너의 눌림 현상을 소손의 원인으로 지적했고, B사 배터리는 비정상적으로 높은 융착 돌기와 그로 인한 절연 테이프와 분리막 파손을 내부단락을 발생시키는 주요 요인으로 분석했다.
독일의 글로벌 검인증 기관 TUV 라인란드는 폰 제조공정과 배터리 물류 시스템에서 배터리의 안전성을 저해할 요인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소손원인을 개선하고 '8포인트 배터리 안전성 검사'와 '다중 안전장치'를 도입해 배터리 안전성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또 핵심 부품을 전담하는 '부품 전문팀'을 구성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밝힌 8가지 프로세스는 안전성 검사, 배터리 외관 검사, X-레이 검사, 배터리 해체 검사, TVOC 검사(배터리 누액이 발생할 경우 이를 감지해내는 검사), ΔOCV 측정 검사(상온에서 배터리 전압의 변화가 있는지를 확인해 배터리 이상 유무를 재점검하는 것), 충방전 검사(충전과 방전의 반복적 시험), 사용자 조건 가속 시험 등이다.
학계와 연구기관의 전문가들로 자문단도 구성했다.
캠브리지 대학교 클레어 그레이(Clare Grey) 박사, 버클리 대학교, 거브랜드 시더(Gerbrand Ceder) 박사, 스탠포드 대학교 이 추이(Yi Cui) 박사, 아마즈 테크컨설팅의 CEO 로투 아마즈쓰미(Toru Amazutsumi) 박사 등 리튬이온 배터리 전문가들을 자문단으로 위촉했다.
smje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