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새만금, 전기·자율차 메카로 거듭난다

연합뉴스2019-04-16
새만금, 전기·자율차 메카로 거듭난다
중진공 등 6개기관, 투자 및 정책지원 협약

사진 왼쪽부터 이원택 전북도 정무부지사,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김상석 새만금개발청 개발사업국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16일 새만금개발청 등 5개 기관과 새만금 지역을 전기·자율 미래차의 개발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새만금산업단지가 있는 전북 군산의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목적도 갖고 있다.
새만금 지역은 지리적으로 육해공 3차원 공간에서 동시 활용이 가능해 미래 교통수단의 테스트베드로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중진공은 설명했다.
또 최근 전라북도의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사업'에대해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면서 사업 추진에 적합한 환경이 조성됐다는 점도 고려됐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새만금 지역의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은 혁신성장 분야 중소벤처기업 육성과 함께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고 미세먼지 문제도 해결하는 일거삼득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진공의 업무협약에는 새만금개발청 외에도 전라북도,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참여했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새만금 지역을 '모빌리티 융복합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한편 투자 인센티브 등 정책지원과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진공은 전기·자율 미래차 관련 중소벤처기업의 투자유치와 입주를 위한 정책자금 지원, 기업진단, 컨설팅 등을 통해 지역 고용창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