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설 위문품 1억4천500만원어치 기부

연합뉴스2017-01-23
현대重, 설 위문품 1억4천500만원어치 기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이 소외계층에 위문품을 전달하며 23년째 명절 나눔을 이어갔다.
현대중공업은 23일 울산 동구청에 설 위문품으로 전통시장 상품권인 1억50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기탁했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전경
상품권은 불우이웃 1천500가구와 참사랑의 집, 화정종합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 30여 곳에 전달된다.
또 19일부터 24일까지 사회복지시설 26곳과 경로당 46곳, 경주·밀양 등지의 자매마을 4곳에 과일과 떡, 생활용품 등 3천만원 상당의 위문품도 전달하고 있다.
앞서 18일과 20일에는 군 부대 5곳을 방문해 1천만원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경기 한파로 힘들지만 이웃들이 명절이라도 따뜻하게 보내도록 위문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1995년부터 23년간 매년 설과 추석을 앞두고 소외계층에 위문품을 전달해 왔다. 2011년부터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돕기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을 나누고 있다.
you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