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中패션시장 진출…항저우따샤 백화점에 '시스템옴므' 매장

연합뉴스2017-01-23

한섬, 中패션시장 진출…항저우따샤 백화점에 '시스템옴므' 매장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현대백화점그룹의 패션전문기업 한섬이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를 앞세워 중국 패션시장에 진출한다.
한섬은 중국 항저우따샤(杭州大厦) 백화점에 남성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옴므 첫 매장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항저우따샤는 중국 5대 백화점으로 꼽히는 고급 백화점으로, 하루 평균 유동인구 30만 명에 달하며 주택가격과 백화점 평균 매출액 등이 중국 내에서 가장 높은 우린(武林) 상권 중심에 자리 잡고 있다.
시스템옴므는 해외 브랜드들이 있는 2층에 국내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입점하게 된다. 주변에는 아르마니진, CK진 등 유명 수입브랜드 매장이 있다.
한섬은 고급화 전략을 통해 세계적인 브랜드들과 경쟁하겠다는 계획으로, 해외 브랜드들이 주로 입점해 있는 백화점과 쇼핑몰 1~2층을 중심으로 매장을 열 예정이다.
3월에는 항저우 초대형 쇼핑몰인 '항주캐리센터' 1층에 지방시, 발렌티노, 마시모두띠 등 유명 브랜드와 함께 시스템과 시스템옴므가 복합 매장 형태로 입점할 예정이다.
한섬은 지난해 9월 항저우지항실업유한공사와 시스템과 시스템옴므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항저우지항실업유한공사는 타미힐피거, 브룩스브러더스 등 수입브랜드를 중국 전역 700여 개 매장에서 운영하는 회사이다.
한섬은 올 상반기 중 항저우 지역에만 시스템 단독 매장과 복합 매장 등 총 4개 매장을 연다. 하반기에는 상하이·베이징 등에 6개 매장을 추가로 여는 등 올해에만 총 10개의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020년까지 중국 전역에 50개 이상의 유통망을 확보해 누적 매출 1천5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doubl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