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7 소손원인 배터리 자체결함 결론"

연합뉴스2017-01-23
삼성 "갤노트7 소손원인 배터리 자체결함 결론"
갤노트7 20만대, 배터리 3만개로 소손현상 재현
2개社 배터리 각각 다른 원인으로 소손현상 확인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미 기자 =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의 소손원인이 배터리 자체결함 때문이라고 최종 결론을 냈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초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품 20만대와 배터리 3만개로 진행한 대규모 충방전 시험에서 소손현상을 재현했으며, 노트7에 채용된 A배터리와 B배터리에서 각기 다른 원인으로 소손 현상이 일어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삼성SDI와 중국의 ATL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았으나 이들 업체의 이름을 이날 언급하지는 않았다.
UL과 엑스포넌트 등 외부 전문기관도 노트7 소손 원인을 배터리 결함으로 돌렸다. UL은 제품 자체에서 노트7 소손과 연관된 문제를 발견할 수 없다고 결론냈다.
UL은 대신 A사 배터리는 배터리 위쪽 코너에 눌림 현상과 얇은 분리막으로 배터리 내부 단락이 발생해 소손이 유발했고, B사 배터리는 비정상 융착돌기, 절연테이프 미부착, 얇은 분리막의 조합이 배터리 내부의 단락을 발생시켰다고 분석했다.
단락은 배터리 내 음극과 양극이 곧바로 연결되는 현상으로 매우 짧은 시간에 과전류가 흐르면서 엄청난 열이 발생해 화재나 폭발이 발생할 수 있다.
미국의 엑스포넌트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분석에서는 소손과 관련 있는 요인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엑스포넌트는 A사 배터리는 음극탭 부위 젤리롤 코너의 눌림 현상을 소손의 원인으로 지적했고, B사 배터리는 비정상적으로 높은 융착 돌기와 그로 인한 절연 테이프와 분리막 파손을 내부단락을 발생시키는 주요 요인으로 분석했다.
독일의 글로벌 검인증 기관 TUV 라인란드는 폰 제조공정과 배터리 물류 시스템에서 배터리의 안전성을 저해할 요인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소손원인을 개선하고 '8포인트 배터리 안전성 검사'와 '다중 안전장치'를 도입해 배터리 안전성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또 핵심 부품을 전담하는 '부품 전문팀'을 구성한다고 밝혔다.
smjeong@yna.co.kr
(끝)